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아이가 다섯' 성훈 신혜선, SNS로 종영소감 "떠나보내려니 아쉽고 서운한 마음"

'아이가 다섯' 성훈 신혜선, SNS로 종영소감





'아이가 다섯' 성훈과 신혜선 커플이 각각 종영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끈다.



'아이가 다섯'에서 상민 역을 맡은 성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잘 가라 상민아 진짜 즐거웠다"라며 짧은 소감을 밝혔다.



'아이가 다섯'에서 연태 역을 맡은 신혜선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떠나보내려니 시원한 마음보다는 아쉽고 서운한 마음이 먼저 들지만 연태가 행복해진 만큼 웃으며 보내려고 한다"라며 종영 소감에 대해 운을 뗐다.



이어 신혜선은 "돌이켜보면 꿈처럼 느껴지는 시간들이었다"라며 "연기하는 동안 지금의 마음을 늘 되새기며 살아가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1일 KBS 2TV '아이가다섯'이 종영했다.



한은숙 기자 esha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s: 연예 , 연예일반 , 전자신문 , IT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