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성주 사드투쟁위 “제3 후보지 요청”…김천 반발이 변수





유력 부지인 골프장과 인접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방침에 강하게 반발해 온 ‘경북 성주 사드배치철회투쟁위원회’가 절대 반대 방침에서 한발 물러나 제3 후보지를 지정해 달라고 국방부에 요청하기로 큰 방향을 정했다.


투쟁위는 21일 내부 찬반 투표를 거쳐 이 같은 입장을 압축했다. 투쟁위 측은 “33명의 투쟁위 간부가 참석해 제3 후보지를 정해 달라고 국방부에 요청하는 안건을 놓고 찬반 거수 투표를 벌였다”며 “찬성 23명, 반대 1명, 기권 9명이어서 찬성 입장으로 정리됐다”고 말했다. 그동안 투쟁위는 무조건적인 사드 배치 철회, 원점 재검토만 요구해 왔다.


투쟁위가 제3 후보지를 국방부에 요청하기로 함에 따라 정부의 사드 배치 방침을 둘러싼 찬반 논란은 ‘제3 후보지 배치’로 큰 가닥이 잡혔다. 김항곤 성주군수는 이르면 22일 이런 내용을 담은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투쟁위가 이렇게 입장을 바꾼 배경에는 앞서 지난 17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성주군청에서 투쟁위 관계자들을 만나 “지역에서 의견을 모아 주면 (성산포대가 아닌) 제3 후보지에 (사드) 배치를 검토하겠다”고 말한 데 따른 것이다.


성산포대를 대신해 거론되는 유력한 제3 후보지는 성산포대에서 북쪽으로 약 18㎞ 떨어진 성주군 초전면 해발 680m에 위치한 ‘롯데스카이힐 성주CC’다. 북서쪽으로 김천시 농소면·남면(주민 2100여 명 거주)과 약 1~5㎞ 떨어져 있다.


이에 따라 이번에는 김천시민의 반발이 우려된다. 지난 18일 김천시와 시의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14만 김천시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김천 인접지역 사드 배치를 끝까지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김윤호 기자 kim.younho@joongang.co.kr

▶SNS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s: 사회 , 사회일반 , 중앙일보 , 종합지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