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해운대 광란의 질주 운전자 구속, '뇌전증' 아닌 뺑소니 결론

해운대 광란의 질주 운전자 구속, '뇌전증' 아닌 뺑소니 결론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부산 해운대 교차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여 24명의 사상자를 낸 운전자가 구속됐다.

20일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 10분 부산 해운대 교차로에서 미친듯한 질주를 벌여 3명을 숨지게 하고 21명을 다치게 한 운전자 김모(53)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다고 밝혔다.

사고 직후 김씨는 평소 뇌전증을 앓았다고 진술하며 "사고와 관련해 기억나는 게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씨가 교차로에서 앞차를 추돌한 뒤 능숙하게 차로를 바꿔 도주하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경찰은 김씨가 뺑소니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결론냈다.

한편 사건을 접한 네티즌들은 "판사님 엄벌해주세요 제발" "양심적으로 3명 죽였는데 30년이상은 감방에서 반성하며 살겠다고 해라 용서가 안된다" "뇌전증 같은 소리하고 있네" 등의 과격한 반응을 보이며 엄벌에 처할 것을 요구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Tags: 사회 , 사건 · 사고 , 아시아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