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박성현, 7언더파 "시즌 6승 '찜'이요~"

박성현, 7언더파




보그너 MBN여자오픈 둘째날 선두 질주, 이미향 4타 차 2위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국내 넘버 1' 박성현(23)이 6승을 '예약'했다.

20일 경기도 양평 더스타휴골프장(파72ㆍ6752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보그너 MBN여자오픈(총상금 5억원) 2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몰아쳐 이틀 연속 선두(15언더파 129타)를 질주하고 있다. 129타는 KLPGA투어 36홀 최소타 타이 기록이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활약 중인 이미향(23ㆍKB금융그룹)이 2위(11언더파 133타), 김지현2(25)와 김민선(21ㆍCJ오쇼핑), 김지영2(20) 등이 공동 3위(9언더파 135타)다.

공동선두로 출발해 이글 1개와 버디 6개, 보기 1개를 묶었다. 전반에는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조용'했지만 후반 12~13번홀 연속버디에 이어 15번홀(파4) 버디로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렸다. 17번홀(파4)에서는 샷 이글을 성공시키며 단숨에 4타 차 리드를 잡았다. 2주 전 삼다수마스터스 이후 2개 대회 연속 우승이자 시즌 6승의 '9부 능선'을 넘은 셈이다.

이미향이 버디만 6개를 쓸어 담아 최종일 박성현의 대항마로 급부상했다. 2014년 LPGA투어 미즈노클래식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고, 올해는 지난 3월 파운더스컵에서 9홀 역대 최소타 타이 기록(27타)을 작성해 주목을 받았다. 상금랭킹 2위 고진영(21)이 3타를 줄여 공동 12위(6언더파 138타)에 오른 반면 상금랭킹 3위 장수연(22)은 버디 2개에 보기 2개, 더블보기 2개로 무너져 공동 51위(이븐파 144타)까지 떨어졌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Tags: 스포츠 , 골프 , 아시아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