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빌 클린턴 “힐러리 e메일 수사 발표는 헛소리”





“사설 서버로 기밀 주고받지 않았다”



일부선 “마무리된 사안 공연히 거론”





‘예비 퍼스트 젠틀맨’의 자신감인가, 대선 승리를 기정사실화한 ‘오버’인가.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아내의 ‘e메일 스캔들’에 대한 비난을 “내가 들은 최대 헛소리”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그는 12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아시안아메리칸 언론인협회’주최 회의에서 “e메일에 대해 거짓말을 한 민주당 대선 후보를 왜 믿어야 하느냐”는 한 청중의 질문에 “미 연방수사국(FBI) 수사 발표는 헛소리였으며 힐러리는 사설 서버로 기밀문서를 주고 받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7일 제임스 코미 FBI국장은 “고의적 법 위반이 없다”며 불기소 의견을 법무부에 권고하면서도 “힐러리가 안보 관련 1급 기밀을 극도로 부주의하게 다뤘다”고 지적한 바 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코미 국장은) FBI수사관들이 문제의 e메일에서 ‘C’, 즉 기밀(classified)표시가 된 문서를 봤다고 했지만 ‘C’는 내부 직원들끼리 장관 지시 전까지 그 문건을 논의하지 말라는 의미로 표기되는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국무부 직원들은 장관이 누구든 (자신을) 전화로 호출하기 전까지 그 문건을 공개적으로 논의하지 말라는 뜻으로 ‘C’를 써놓는다고 한다. 여러분은 이것이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것처럼 들리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분이 덜 풀린 듯 코미 국장의 ‘극도로 부주의했다’는 지적에 대해 “ e메일에 포함됐던 외교관 300명이 정말 국가 안보를 부주의하게 다뤘다고 생각하느냐”며 “힐러리를 논외로 하더라도 그것이 가능한 일이냐”고 불만을 터뜨렸다.


하지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이날 발언에 대해 “FBI의 불기소 권고→법무무의 불기소 처분으로 이미 마무리된 사안을 다시 문제삼으며 쓸데없는 발언을 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클린전 전 대통령은 FBI의 불기소 권고가 나오기 직전인 지난 6월 27일에도 ‘e메일 스캔들’ 수사의 최고 책임자인 로레타 린치 법무장관과 비밀 회동을 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측은 즉각 “빌이 e메일 사건 왜곡에 나서기 시작했다”며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발언을 문제삼고 나섰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김현기 기자 kim.hyunki@joongang.co.kr

▶SNS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s: 국제 , 국제일반 , 중앙일보 , 종합지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