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리우올림픽]양궁 이승윤, 개인전 8강서 탈락

[리우올림픽]양궁 이승윤, 개인전 8강서 탈락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준범 기자]아쉬운 경기였지만 잘 싸웠다. 남자 양궁 대표팀의 이승윤(21코오롱)이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승윤이 못했다기 보다 상대가 워낙 잘한 경기였다.



이승윤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8강에서 세트점수 4-6(29-28 28-29 27-28 28-27 29-30)으로 세프 반 덴 베르그(네덜란드)에게 패해 4강행이 좌절됐다.



출발은 좋았다. 이승윤은 두 발을 연달아 10점을 쏘며 기세를 올렸고 반 덴 베르그가 마지막 발을 8점에 쏴 1점 앞서 승점을 먼저 가져왔다. 팽팽한 승부의 연속이었다.



2세트도 한 점 차로 승부가 갈렸다. 이승윤은 10점, 9점, 9점으로 28점을 기록했고 베르그는 10점, 10점, 9점으로 29점을 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승윤은 3세트도 첫 발을 10점을 쏘면서 안정적으로 출발했지만 나머지 화살이 흔들려 8점을 쐈고 반 덴 베르그가 마지막 발을 10점으로 장식하며 또 한 번 세트를 가져갔다.



4세트는 이승윤의 몫이었다. 첫 발을 이승윤은 28점을 기록했고 세 발 모두 9점을 쏜 반 덴 베르그의 27점에 1점을 앞서 세트를 다시 가져왔다. 마지막 5세트 역시 치열했는데 한 발이 승부를 결정지었다. 20-20으로 맞선 마지막 발, 이승윤은 9점을 쐈고 반 덴 베르그가 쏜 화살이 10점에 명중하며 반 덴 베르그가 4강행 티켓을 획득했다.


sport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스포츠 , 스포츠종합 , 헤럴드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