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리우2016]3위로 마친 기보배 "더 소중한 동메달이네요"

[리우2016]3위로 마친 기보배



【리우데자네이루=뉴시스】박지혁 기자 = 아쉽게 올림픽 양궁 최초 개인전 2연패를 놓쳤지만 기보배(28·광주시청)의 표정은 어둡지 않았다.



2연패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놓을 때 잠시 울먹이긴 했지만 밝은 미소는 여전했다.



기보배는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삼보드로모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양궁 여자 개인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알렌한드라 발렌시아(멕시코)에게 6-4(26-25 28-29 26-25 21-27 30-25)로 이겼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단체전과 개인전 금메달을 휩쓴 기보배는 올림픽 양궁 사상 최초 개인전 2연패를 노렸다.



그러나 '맏언니' 장혜진(28·LH)과 맞대결을 펼친 준결승에서 3-7(25-19 24-27 24-27 26-26 26-28)로 패하면서 2연패가 좌절됐다.



산전수전 겪은 기보배는 이내 패배의 충격을 털어냈다. 4강 탈락 후 오래 지나지 않아 진행된 동메달 결정전 승리로 아쉬움을 달랬다.



8강에서 대표팀 동생 최미선(20·광주여대)을 꺾은 알레한드라를 제압해 의미가 더했다.



기보배는 "혜진이와의 경기가 끝난 뒤 또 경기가 남아 있었기 때문에 긴장을 늦추지 않기 위해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기보배는 동메달 결정전에서 3세트까지 4-2로 앞섰다. 하지만 4세트에서 21점에 그쳐 동점을 허용했다. 4세트 두 번째 발이 3점에 꽂히는 등 흔들리는 모습이었다.



기보배는 3점을 쏜 상황에 대해 "끝까지 포기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최대한 집중했다"고 말했다.



그동안 3점을 쏴 본 적이 있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웃음을 터뜨렸다. 그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종종 바람 많이 불 때 쏴 본 적이 있다. 올림픽에서는 처음"이라고 미소를 지었다.



기보배가 올림픽에서 1위를 놓친 것은 이번이 유일하다. 런던 대회에서는 2관왕에 올랐고 이번 대회 단체전에서도 동료들과 금메달을 합작했던 기보배다.



그는 동메달의 의미에 대해 "나한테는 더 소중하다. 2연패 생각은 했지만 올해 국제대회에서 개인전 메달이 하나도 없었다. 마음을 비웠다"고 말했다.



fgl75@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Tags: 스포츠 , 스포츠종합 , 뉴시스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