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정부, 민관 합동 브렉시트 영향 점검 추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정부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Brexit·브렉시트)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위험요인을 점검하기 위해 민관합동 '국제금융발전 심의회'를 가동한다.

11일 기획재정부는 브렉시트에 따른 중장기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자리로 이르면 이달말 제1차 국제금융발전 심의회를 운영키로 했다.

학계와 업계 등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심의회를 통해, 전문가 의견을 상시 수렴해 브렉시트 이후 통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로 했다.

아울러 브렉시트가 우리경제와 세계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와 영-EU간 협상 전개 시나리오별 글로벌 무역구조·통상환경 변화 등을 분석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용역에도 착수한다.

또 브렉시트 관계기관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시장 동향과 위험요인 등을 점검하고,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구체적 대안을 발표키로 했다.

다음달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한-EU간 경제대화와 하반기 서울에서 열리는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 이행위, 한-영간 국제국장회의·고위급 면담 등 대화 채널을 활용해 영·EU 등과 정책협의도 강화한다.

기재부 관계자는 "브렉시트 가결 이후 보호무역주의 흐름 등 세계경제의 구조적 변화를 긴밀히 모니터링하겠다"며 "보다 긴 호흡으로 중장기 대외부문 전략을 차질없이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Tags: 정치 , 정치일반 , 아시아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