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이종걸 “컷오프 결과, 2强이 2弱 됐다”

이종걸 “컷오프 결과, 2强이 2弱 됐다”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권 후보 예비경선 결과를 두고 “2강이 2약으로 됐다”며 본선 승리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 의원은 8일 TBS 라디오에 출연, “예비경선에서 2강(추미애ㆍ송영길 의원) 2약(이종걸 의원ㆍ김상곤 전 혁신위원장)이라고 평가했는데 2약이 2강으로 됐고 2약이 2강으로 됐다”고 했다. 예비경선 결과 송 의원이 탈락한 데에 따른 평가다.



그는 “(전당대회에서) 대의원, 당원으로 가면 이 같은 입장이 더 강화되리라 본다. 최근 지역을 돌아보면 그런 느낌을 많이 받는다”고도 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전 대표의 대권후보행이 당연하게 흘러선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예정된 수순처럼 보이면 안 된다. 언론도 그런 흐름으로 2강을 말했으나 (예비경선을 통해) 2강이 2약으로 됐다”며 “예비경선에서 이를 보여줬다”고 밝혔다.



그는 “공정한 과정과 절차를 통해 문 전 대표가 이를 겪어낸다면 그건 다른 수순”이라며 “반드시 문 전 대표가 안 된다는 게 아니라 그런 공정한 절차를 통해 국민에게 잘 순응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당 대표가 된다면 손학규 전 고문의 복귀 역시 한결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이번 전당대회 결과를 보고 손 전 고문이 구체적인 결단을 하리라 본다”며 “내가 당 대표가 된다면 당이 달라진다는 신호로 보고 좀 더 적극적으로 당 합류에 움직이리라 보고 있다”고 했다.



김상수 기자/dlcw@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정치 , 정치일반 , 헤럴드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