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검찰, '대우조선 비리' 홍보대행사 N사·대표 자택 압수수색..남상태 前사장 시절 홍보·광고 총괄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소재 홍보대행업체 N사 사무실과 N사 대표 박모 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 장소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장부, 하도급 거래 내역 및 홍보·광고 관련 계약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과 업계에 따르면 N사는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66·구속기소)이 현직에 있던 2008∼2009년 대우조선의 홍보·광고업무를 총괄했다.





박 대표는 업계에서 약 20년 간 일한 전문가로, 민유성(62) 당시 산업은행장은 물론 이명박 정부 정관계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있다. 일각에서는 남 전 사장이 2009년 즈음 박 대표를 통해 민 전 행장 등을 상대로 연임 로비를 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relee@fnnews.com 이승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Tags: 사회 , 사회일반 , 파이낸셜뉴스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