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경주장서 사고 내고 '고라니 탓' 보험 사기



서울 송파경찰서는 경기장에서 난 사고를 도로 사고인 것처럼 꾸며 보험금을 타낸 혐의로 30살 조 모 씨와 45살 서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조 씨는 지난 5월 강원도 인제군 자동차 경주장에서 시속 200㎞ 이상으로 달리다 사고를 낸 뒤, 차를 대전으로 옮기고 보험사에는 고라니를 피하려다 사고가 났다고 신고해 보험금 2천4백만 원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서 씨도 지난해 6월 같은 경주장에서 사고를 내고 석 달 뒤 경기도 의왕시의 한 도로로 차를 옮겨 휴대전화를 주우려다 사고가 났다고 신고해 보험금 3천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경주장에서 난 사고는 보험 처리를 할 수 없다는 사실을 노린 것으로 보고, 견인차 운전자들도 이들의 범행에 공모했는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최민기 [choimk@ytn.co.kr]



▶ [원포인트생활상식] 생활 속 상식, 팁 등 알짜 정보를 제공합니다!

▶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 내가 만드는 뉴스! YTN제보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s: 사회 , 사회일반 , YTN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