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정용기 최고위원 후보 "수도이전 헌법개정 논의 필요"

정용기 최고위원 후보


새누리당 당대표-최고위원 후보에게 듣는다

"강경파 지도부 차단 수평적 당청관계 수립"















새누리당 8.9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 경선에 출사표를 던진 정용기 의원(재선.대전 대덕구.사진)은 스스로를 '친국민계'로 칭하면서 계파로부터 자유롭고, 비전과 소신을 갖췄기에 차기 지도부의 적임자임을 자부했다.



정 의원은 2일 파이낸셜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건강한 보수정당으로의 변화, 개헌을 통한 진정한 민주공화국 수립을 비전으로 제시했다. 아울러 내년 대선을 공정하게 관리해야 할 차기 지도부는 특정 계파에 쏠려서는 안 되고, 총선 참패로 위기상황에 쳐한 당을 바로세워야 하기 때문에 분명한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는 점에서 본인이 최고위원으로써 자격을 갖췄다고 자신했다.

















파이낸셜뉴스






당의 혁신과 화합을 위한 방안으로 정 의원은 강경파의 지도부 진입 차단과 수평적인 당청관계 수립을 제시했다.



그는 "계파색이 강한 사람이 지도부에 들어오면 총선 전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당청관계에 대해선 "당원이 선출한 당 지도부를 주요 소통 채널로 삼아달라고 대통령에게 요청할 계획"이라며 수평적 당청 관계가 당 쇄신과 화합을 위한 밑바탕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정 의원은 내년 대선에서 승리해 재집권하기 위해서 시대정신을 읽고 이해하는 능력이 필요하다면서 "정치는 물론 사회경제적 권력 분산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사람이 후보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 의원은 최고위원에 선출되면 대선 주자들이 경쟁할 '링'을 평평하게 만들어 공정한 경선을 치르고, 당의 비전과 방향성을 분명히 제시하는 작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개헌 시기와 방법론에 대해서 정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개헌작업을 마무리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불가능할 경우 차기 대선 후보가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방법론적으론 새누리당이 주도해 개헌안을 만들어 대통령에게 건의하고, 이를 대통령이 부의하는 방식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의원은 개헌의 내용에 대해선 권력구조 변경과 함께 수도에 관한 조항을 헌법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특히 수도이전과 관련한 개헌 문제에 대해 정 의원은 "관습법에 의존하고 있는 수도와 관련된 조항을 헌법의 틀 속으로 가져오자는 것"이라며 "정치적 권력 분산뿐만 아니라 사회경제적 권력 분산이 사회에 필요하기 때문에 진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대에서의 후보간 단일화에 대해 정 의원은 "결과적으로 계파 대결 구도를 강화하는 식으로 작동된다면 전대의 의미를 퇴색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본인과 연계된 최고위원 후보간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선 "짝짓기에 관심 없다"면서 일축했다.



min@fnnews.com 조지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Tags: 정치 , 정치일반 , 파이낸셜뉴스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