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김범수 "이혼 경력에 홀어머니 모시던 나..아내는 평강공주"

김범수




호박씨 김범수 / 사진=TV조선 호박씨 제공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호박씨' 김범수가 아내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2일 밤 11시 TV조선 '호박씨'에 방송인 김범수가 출연해 베일에 가려진 11살 연하 아내와의 꿀 떨어지는 달달한 신혼생활을 공개한다.

김범수는 “아내는 평강공주고 나는 바보온달”이라고 말하며 “아내는 나에게 과분한 사람이다. 나는 결혼도 한 번 했었고 또 홀어머니를 모시는 효자에 특별히 가진 것도 없는 사람인데 나를 택해준 아내에게 늘 고맙고 미안하다”며 아내를 향한 마음을 고백한다.

이어 “아내가 애교가 많다. 내가 많이 외롭고 쓸쓸했는데 아내를 만나고 참 따뜻하고 행복하다. 함께 있으면 나도 모르게 아내에게 어리광을 부리게 된다. 아내가 옆에 있어 참 든든하다”고 말하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낸다.

김범수는 ‘아기 같은 우리오빠 내가 아주 많이 사랑합니다’ 등의 내용이 담긴 아내가 써 준 사랑의 쪽지를 자랑하며 시종일관 행복한 미소를 지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방송이 끝날 무렵 MC 김구라가 김범수에게 아내에 대한 영상편지를 제안하자 김범수는 아내 생각만으로도 좋은 듯 얼굴을 붉히며 수줍어한다.

2일 밤 11시 TV조선 '호박씨'에서는 독신주의자였던 아내의 마음을 사로잡은 김범수의 비법과 신혼 초 본의 아니게 아내의 마음을 아프게 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오효진 ent@stoo.com


Tags: 연예 , TV · 방송 , 스포츠투데이 , 스포츠/연예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