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특징주]화장품株, 중국 화장품 품질관리 강화에 약세



[이데일리 김용갑 기자] 화장품 업체 주가가 약세다. 중국이 화장품 품질관리를 강화해 향후 중국으로의 화장품 수출이 까다로워질 것이란 전망이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1일 오전 9시53분 현재 LG생활건강(051900)은 전 거래일 대비 4.56% 내린 96만2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090430)과 잇츠스킨(226320)도 각각 2.19%, 3.92% 하락 중이다. 한국콜마(161890)와 에이블씨엔씨(078520)도 2%대 하락률을 보이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에 따르면 중국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CFDA)은 중금속 함유량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내용 등을 담은 ‘화장품안전기술규범’을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한다. 규범 내용을 보면 사용 금지 성분은 총 1388개로 2007년 규범보다 133개 증가했고 137개가 수정됐다. 사용 제한 성분은 47개로 한 개 추가됐으며 31개가 수정됐다.



업계에서는 국내 화장품산업의 약 25%가 대중국인 수요인 만큼 중국으로의 수출이 까다로워지면 화장품 업체들의 실적이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ags: 경제 , 증권 , 이데일리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