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리용호 北 외무상, ARF 참석차 라오스로 출국…국제무대 데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오늘(23일) 오전 평양 공항을 통해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으로 출국하며 국제 외교무대 데뷔 길에 올랐다고 교도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지난 5월 7차 노동당 대회에서 리수용의 후임으로 외무상 자리에 오른 리용호는 오는 26일 비엔티안에서 열리는 아세안 지역안보포럼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외무상 자격으로 처음 출국했습니다.



공항에는 리진쥔 북한 주재 중국 대사 등이 나와 전송했으며, 라오스에는 오는 24일 오후 도착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중국 왕이 외교부장,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등도 참석해 6자 회담 당사국 외교수장이 모두 한자리에 모이게 될 전망입니다.



이번 회의에서 리용호는 북한이 핵보유국이라는 점을 국제사회에 기정사실로 알리기 위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리용호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측근 리명제 전 조직지도부 부부장의 아들로, 외무성 국제기구국 과장과 부국장, 주 영국 북한 대사를 지낸 인물입니다.



1990년대 초부터 북핵 문제를 비롯해 미국과의 협상에 참여하면서 이름을 알렸습니다.



대외적으로도 영어가 유창하며 실력 있고 말이 통하는 인물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상엽 기자 science@sbs.co.kr]

※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 "속옷까지 다 젖어"…소방관의 '지옥불' 사투


Tags: 국제 , 국제일반 , SBS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