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경찰, 폭염 속 버스에 아이 방치한 관계자들 입건



30도를 웃도는 불볕더위 속에 어린아이를 통학버스에 8시간 동안 방치해 중태에 빠트린 유치원 관계자들이 형사 입건됐다.


광주지방경찰청은 31일 유치원 인솔교사 정모(28·여)씨와 버스기사 임모(51)씨, 원장 박모(여)씨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9일 오전 9시 10분부터 오후 4시 42분까지 광주 광산구의 모 유치원 25인승 통학버스에 타고 있던 A(4)군을 방치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군은 유치원과 차량으로 2분 남짓 거리인 동네에 살아 가장 마지막에 버스에 탑승했지만 인솔교사와 운전기사가 다른 원생 8명만 하차시킨 뒤 남겨진 A군을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솔교사는 경찰 조사에서 차에서 먼저 내려 아이들이 버스 계단을 내려오는 것을 도운 뒤 차량에 다시 타지 않고 고개만 내밀어 내부를 둘러봤다고 진술했다. 운전기사도 인솔교사가 실내를 확인했을 것이라 여기고 유치원에서 1.5㎞가량 떨어진 아파트단지 대로변에 주차했으며 오후 들어 무더위로 달구어진 차량 온도를 낮추기 위해 창문을 열고 하원 준비를 하다가 A군을 발견했다고 진술했다.


A군은 체온이 42도에 달하는 등 열사병 증세를 보여 광주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의식이 없는 상태다. 사고 당일 광주의 날씨는 오전 9시 30분부터 이미 30도를 웃돌았으며 낮 최고기온이 35.3도를 기록, 폭염 경보가 발효 중이었다.


광주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Tags: 사회 , 사회일반 , 서울신문 , 종합지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