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연일 계속되는 찜통더위…전력 수급은 괜찮을까



세계기상기구(WMO)가 기상 관측 사상 가장 더운 해가 될 것으로 예측한 올해 여름 우리나라 전력수급에는 문제가 없을까.



31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여름철 최대전력수요는 8170만kW, 최대공급능력은 9210만kW, 피크시 예비력은 1040만kW 수준으로 적정하게 유지될 전망이다.


다음 달 8∼19일로 예상되는 피크시 최대전력수요는 지난해 여름대비 478만kW 증가한 8170만kW 수준이다.


다만, 이상기온이나 대형발전기 불시정지 등 돌발상황 발생 가능성에는 대비가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기상청은 올해 8월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폭염 등 이상기온으로 인한 냉방수요 급증시 최대전력수요가 8370만kW까지도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전력거래소는 다음 달 26일까지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 기간을 운영하며, 전력수급 상황을 지속해서 살펴보고 폭염 등 이상기온에 따른 냉방수요 급등에 대비한단 계획이다.


한국전력은 가정과 사무실 등 여름철 절전요령 1순위로 전력 피크시간대(오후 2시~5시) 전기사용을 최대한 자제할 것을 꼽았다.


또 전기 냉방기기 사용을 자제하고 충전기나 프린터 등 당장 사용하지 않는 전자제품의 전원은 차단하는 것이 좋다.


이러한 기본적인 요령 외에 에어컨 사용 시에는 설정온도를 지나치게 낮추지 않고, 선풍기를 함께 틀면 오히려 전기요금도 절약할 수 있다.


에어컨을 약으로 틀고 선풍기를 틀면, 에어컨을 강으로 트는 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


선풍기 30대의 전기요금은 에어컨 1대의 전기요금과 비슷한 수준이다.


창문에 커튼이나 블라인드를 설치해 직사광선을 차단하는 것도 실내온도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한국전력 측은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s: 사회 , 사회일반 , 매일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