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불후의 명곡' 노브레인, 러블리즈 꺾고 안절부절 “이겨서 미안”

'불후의 명곡' 노브레인, 러블리즈 꺾고 안절부절 “이겨서 미안”



TV리포트


[TV리포트=오하니 기자] '불후의 명곡' 러블리즈와 노브레인, 운명의 장난!


30일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작곡가 안치행 편이 방송 됐다.


이날 노브레인과 러블리즈는 두 번째 대결을 벌이게 됐다. 앞서 노브레인은 홍경민과 대결에서 1승을 차지했다.


예인은 "저희가 상큼함으로 이기고 오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반면 노브레인은 "어떻게 이렇게 되냐"며 당황해 했다.


무대에 선 러블리즈는 나훈아의 ‘영동 부르스’를 사랑스럽게 소화했다. 이성우는 노란 우산을 흔드는 러블리즈에게 눈길을 떼지 못했다.



그러나 대결은 순간은 성큼 찾아왔다. 관객들의 선택은 여전히 노브레인이었다. 노브레인은 승리에 기뻐하기는커녕 마냥 미안해했다.


러블리즈가 축하하기 위해 다가가자 노브레인이 멀어지는 기묘한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오하니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Tags: 연예 , TV · 방송 , TV리포트 , 스포츠/연예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