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옥시 영국 본사 직원들 국정조사에 참석시킬 것”

“옥시 영국 본사 직원들 국정조사에 참석시킬 것”




우원식 가습기 살균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





英총리ㆍ의회 의장 등에 협조 서한

내달 본사 방문해 대표 만날 것


수사 대상서 빠진 인허가 공무원


이번 청문회서 강도 높게 조사




가습기 살균제 사태의 진상 규명에 나선 ‘가습기 살균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특위)’가 다음달 22일 한국 옥시의 모기업인 영국 레킷벤키저 본사를 방문하기로 했다. 옥시가 제품을 판매하는 과정에서 영국 본사가 개입했는지 여부를 밝히는 일은 특위의 핵심 과제 중 하나다. 한국일보가 29일 국회에서 만난 우원식(더불어민주당) 특위 위원장은 “다음달 열리는 청문회 등 국정조사 현장에 영국 본사 직원을 출석시켜 사실관계를 따질 수 있도록 레킷벤키저 측을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옥시의 주력 상품이었던 ‘옥시싹싹 뉴가습기당번’에 대해 레킷벤키저가 제품 특성을 몰랐을 리 없다”며 “국내 옥시에 대한 현장조사에서도 임원들로부터 ‘본부와 해외지사는 같은 기준을 공유한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영국 본사의 개입 정황이 농후한데도, 레킷벤키저 측 외국인 임원들이 검찰 소환에 불응하거나 서면조사에 불성실하게 답하고 있는 탓에 수사는 답보 상태다.


이 때문에 특위는 직접 해외로 날아가 현장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우 위원장은 “영국을 방문하면 라케시 카푸어 레킷벤키저 대표를 만나 국정조사에 대한 협조를 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레킷벤키저에 대해 강제력 있는 조사 권한이 없는 만큼 특위는 현지에서 다국적기업의 윤리적 책임을 묻겠다는 구상이다. 우 위원장은 “영국 총리와 상ㆍ하원의장, 성공회 지도자들, 환경단체 대표들에게 국정조사 취지를 설명하고 도움을 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말했다.


25일부터 3일간 실시된 정부, 가해기업 등에 대한 특위 현장조사를 두고 우 위원장은 “의원들 대신 전문가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했으며 전반적으로 잘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늑장수사 책임론이 제기됐지만 조사 대상에서 제외된 검찰에 대해선 “지금처럼 국민적 관심이 이어진다면 언제든 검찰을 상대로 책임 소재를 물을 수 있는 가능성은 열려있다”고 했다. 우 위원장은 또 검찰 수사 대상에서 누락된 독성물질 인허가 담당 공무원 등 정부 관계자도 이번 청문회를 통해 강도 높은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위는 다음달 29~31일 예정된 청문회를 통해 진상 규명이라는 1차 과제를 마무리하고, 9월부터는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마련에 주력할 방침이다. 우 위원장은 “모든 화학제품의 성분과 용도 등을 명확히 표기하고, 화학물질을 통합 관리하는 컨트롤타워를 세우는 내용 등을 담은 법을 만들겠다”며 “이 과정에서 최근 유해성 논란이 불거진 공기청정기 등 항균필터도 국정조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연간 유통량이 1톤 미만인 화학물질에 대해 독성심사를 생략한 화학물질의등록및평가등에관한법률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개정 작업도 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여야의 의견 차이로 특위 활동이 난관에 봉착하는 등 어려움이 있지만, 우 위원장은 현장조사 마지막 날인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옥시 본사에서 만난 안재상(8)군의 호소를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가습기 살균제로 엄마를 잃은 안군은 우 위원장에게 ‘진실’이라는 꽃말을 지닌 퐁퐁소국 한 다발을 건네며 “(가습기 살균제 문제를) 꼭 밝혀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우리 아이들이 한국사회를 어떻게 바라볼지 자문했을 때 기성세대로서 부끄러웠습니다. 세월호 참사를 겪었지만 안전 사회로 가는 길은 멀기만 합니다. 필요하다면 특위 임기를 연장하는 한이 있더라도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실을 밝히겠습니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Tags: 사회 , 사회일반 , 한국일보 , 종합지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