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남부 최고 35도 폭염…중부 비 오다 오후 그쳐



29일 중부지방에 막바지 장맛비가 내리고 남부지방을 중심으로는 낮 기온이 33도 안팎으로 오르는 폭염이 계속된다.



중부지방은 대체로 흐리고 비(강수확률 60∼80%)가 오다가 늦은 오후에 그치겠고, 남부지방은 구름이 많고 오후에 대기불안정으로 남부내륙과 제주도에 소나기(강수확률 60%)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경기도는 밤에도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 경기북부, 강원영서중북부, 서해5도 10∼50mm, 그밖의 중부지방, 남부내륙, 제주도 5∼30mm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서울의 수은주는 24.4도를 가리키고 있다. 이밖에 인천 24.6도, 춘천 23.7도, 대전 24.6도, 광주 27.8도, 대구 26.3도, 부산 26.7도 등이다.


비가 오는 중부지방은 낮 최고기온이 전날보다 2∼3도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예상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8도, 춘천 30도 등이다.


반면 충청이남지역은 곳곳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33도 내외로 오르는 폭염이 계속돼 대전 33도, 광주 34도, 대구 35도, 부산 31도 등으로 예보됐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s: 사회 , 사회일반 , 매일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