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메르켈, 대테러작전에 연방군 투입키로…난민정책 기조는 유지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28일 오후(현지시간) 베를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잇단 유사 테러와 난민 폭력범죄 사건을 두고 "독일을 비웃은 행위"라고 규탄하면서도 "우리는 해 낸다"라며 지금껏 지속한 난민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여름 휴가를 단축하고 나서 앞당겨 개최한 하계 정례 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특히, 국내 대테러 작전시 필요에 따라 연방군을 투입하고, 난민 지위가 거부된 이들의 추방 절차 완화, 난민 등록 등 절차 신속화 등 모두 9개항의 정책 개선 과제도 내놓았다.


그동안 연방군의 작전 참여는 금기시 돼 온 것이지만 최근 들어 메르켈 총리가 속한 기독민주당의 자매정당인 기독사회당이 잇단 테러와 공격 사건 이후 강력하게 요구한 바 있다.


un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s: 국제 , 유럽 , 연합뉴스 ,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