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北中 '사드배치' 명문화 실패..'북핵 우려' 의장성명(종합)





ARF "北 핵실험·미사일 발사 우려"






(비엔티안(라오스)=뉴스1) 홍기삼 기자 = ARF(아세안지역안보포럼) 의장성명에 북한과 중국이 명문화하려고 했던 '사드 배치 우려'가 실패했다. 대신 이전보다 북핵에 대한 우려가 강화된 의장 성명이 발표됐다.

올해 ARF 의장국인 라오스는 ARF(아세안지역안보포럼) 회의 종료 하룻만인 27일 북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려를 표명(The Ministers shared concern over current developments in the Korean Peninsula)하는 의장 성명을 확정해 발표했다.

의장성명은 의장국인 라오스가 ARF에 참가한 27개 회원국의 의견을 취합해 회람한 뒤 수정을 거친 다음 만장일치로 채택된다. 사실상 의장국 권한이라고 할 수 있다.

ARF는 이날 발표한 의장성명 중 한반도 조항과 관련해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일시를 조목조목 적시했다.

ARF는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위반한 북한의 2016.1.6. 핵실험, 2016.2.7. 로켓 발사, 2016.7.9. 탄도미사일 발사를 포함한 현 한반도 상황 전개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였다"고 밝혔다.

ARF에 참석한 외교장관들은 "이 지역에서의 평화와 안전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평화로운 방식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아세안의 지지를 재표명했다"고 설명했다.

장관들은 또 "대부분의 장관들은 안보리 결의 2270호를 포함한 모든 관련 안보리 결의들을 북한이 준수할 것을 촉구하였으며, 모든 당사국들이 역내 평화와 안전을 유지하고 평화로운 방식으로 한반도 비핵화에 추가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공동의 노력을 경주할 것을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장관들은 "인도적 우려사안에 대한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한 우려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북한과 중국이 의장성명에 사드 배치 문제를 명문화하려는 시도는 이로써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ARF 기간, 북한과 중국은 한반도 사드배치와 관련해 우려를 표명하는 의장성명 초안을 외국 장관들에게 회람시키며 명문화할 것을 주장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작년 문안과 비교했을 때, 북한의 구체적인 도발, 핵실험 시기, 미사일 발사 시기 등을 명기했고, 또 북한의 행동이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분명히 지적했다"며 "ARF 참석한 장관들이 현재의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는, 'concern'이라는 단어가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또 "작년과 비교했을 때 한반도 비핵화를 아세안 차원에서 지지한다는 것을 명확히 포함했다. 새로 추가된 사안"이라며 "(이번 의장성명 성과에 대해) 만족한다"고 덧붙였다.
argus@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s: 정치 , 국방 · 외교 , 뉴스1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