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아날로그-리니어 합병...연 매출 50억 달러 합병사 탄생

아날로그-리니어 합병...연 매출 50억 달러 합병사 탄생






소프트뱅크의 ARM 인수에 이어 반도체시장에서 100억 달러가 넘는 대형 M&A가 또 성사됐다. 아날로그 디바이스(아날로그)가 리니어 테크놀로지(리니어)를 148억 달러(16조 7800억 원)에 인수한다.


26일 월스트리트저너에 따르면 아날로그 디바이스는 현금과 주식 합쳐 148억 달러에 리니어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인수가는 리니어주가를 주당 60달러에 계산한 것으로, 25일 종가보다 24% 프리미엄이 얹혀진 것이다. 두 회사 모두 아날로그 기술에 기반한 반도체에 특화돼 있다. 아날로그가 만든 반도체가 많이 사용되는 분야 중 하나가 스마트폰이다. 반도체 칩 가격이 개당 1달러가 안되지만 마진은 높다. 애플이 주요 고객 중 하나다.



두 회사 매출을 합하면 50억달러가 된다. 시총은 300억 달러로 커진다. 아날로그는 매사추세츠주 노르우드에 본사가 있고 1965년 설립됐다. 리니어는 1981년 설립됐고 캘리포니아주 밀피타스에 본사가 있다. 두 회사 합병은 이 분야 대형 기업인 텍사스인트루먼트(TI)에 강력한 경쟁자가 생겼음을 의미한다. 두 회사는 내년 상반기까지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아바고테크놀로지스가 브로드컴을 370억 달러에 인수하는 등 반도체업계에 인수합병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s: IT/과학 , IT · 과학일반 , 전자신문 , IT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