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윤종빈 감독의 영화 "공작"…동해시 동부메탈 관사촌에서 크래크 인

윤종빈 감독의 영화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과 주지훈이 출연해 북한 핵개발을 둘러싼 남·북의 치열한 첩보전의 진수 선보여






아주경제 박범천 기자 =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과 주지훈이 출연하는 영화 “공작”이 강원도 동해시 동부메탈 관사촌에서 촬영에 들어갔다.

감독은 검사외전(2016년)’, ‘허삼관(2015년)’, ‘군도:민란의시대(2014년)’, ‘베를린(2013년)’,‘ 범죄와의 전쟁(2012년)’ 등을 촬영한 윤종빈 감독이 맡았다.

영화는 1990년대 중반 최초로 북한의 핵개발 실체를 파악하기 위하여 북측으로 잠입한 남한의 첩보원과 그를 둘러싼 남북 권력층간의 첩보전을 그린 영화로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냉전이 지속중인 남과 북 사이 실제로 펼쳐지는 첩보전의 이면을 생생하게 그려내며 첩보극의 진면목을 관객들 앞에 선보일 예정이다.

내용은 북측으로 잠입한 남한의 스파이 역을 맡은 배우 황정민이 북한 권력의 핵심 인사를 맡은 배우 이성민에게 접근해 긴장감 넘치는 첩본전을 벌이는 내용으로, 대북 공작전을 기획하는 총책이자 스파이의 실체를 아는 유일한 인사인 배우 조진웅과 북의 보위부 과장으로 분장한 배우 주지훈이 합세해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남·북간의 첩보전을 펼치며 팽팽한 긴장감으로 영화의 몰입도를 더 하고 있다.
아주경제


영화가 촬영되고 있는 동해시 근대문화유산인 동부메탈 관사촌 일원에 대규모 세트장과 300여명의 스태프와 주·조연 배우들이 출연해 극중 가장 중요한 장면인 구룡강 장마당을 실감나게 연출하는 등 촬영 내내 장관이 연출됐다.

동해시 관계자는 “앞으로 더 많은 드라마·영화 등 콘텐츠 제작을 적극 지원해 문화융성과 동해시의 브랜드 가치 향상을 통한 전국적인 인지도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번 영화 촬영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한편, 지난 10일 영화 "공작" 촬영 현장에 심규언 동해시시장이 방문해 영화 지역 특산품을 전달하고 윤종빈 감독과 촬영 스텝의 노고를 격려했다.


박범천 achates@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Tags: 사회 , 전국 , 아주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