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메르세데스-벤츠 고급밴 '스프린터', 서울 심야 콜 버스로 투입

메르세데스-벤츠 고급밴 '스프린터', 서울 심야 콜 버스로 투입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메르세데스-벤츠의 고급 미니버스 스프린터가 오는 27일부터 서울지역 심야 콜 버스로 운행을 개시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상용차 바디빌더(특장업체)인 에스모터스는 메르세데스-벤츠 스프린터의 13인승 심야 콜 버스 용 컨버전 모델인 'TX Nova' 4대를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회원사에 인도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5월부터 서울 강남권역에서 시범 운행 중인 심야 콜 버스는 밤 11시부터 새벽 4시까지 대중교통이 끊긴 시간에 직장인들이 스마트 폰 앱으로 편리하게 호출해서 이용하는 새로운 개념의 심야 교통수단으로 오는 27일부터 서울 지역에서 운행된다.


심야 콜 버스에 수입 차량으로 처음 제공되는 메르세데스-벤츠 스프린터는 국산 콜 버스 차량과 동일한 요금을 받는다.


이번 심야 콜 버스에 제공되는 메르세데스-벤츠 스프린터는 유로6를 충족한 블루텍(BlueTec) 엔진을 적용해 경제성과 효율성을 높였다. 또 넓은 실내 공간 뿐만 아니라 유럽형 프리미엄 시트 적용 및 실내 방음을 강화하여 승객들에게 쾌적하고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 조규상 대표이사는 "이번 서울 지역 심야 콜 버스 운행을 통해 많은 국내 고객들이 프리미엄 밴 스프린터의 편안한 승차감과 다양한 편의성을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프리미엄 밴의 저변 확대를 위해 국내 고객의 니즈에 맞는 상품 개발은 물론, 바디빌더에 대한 지원 및 협력을 확대해 국내 특장 산업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Tags: 경제 , 경제일반 , 더팩트 , 인터넷/무료신문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