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안희정, 22일 대선 출마 선언…손학규 정치조직 출범식 노렸나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오는 22일 차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 22일은 최근 안 지사가 정계 은퇴를 요구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의 정치 조직 국민주권개혁회의가 출범하는 날이다.

안 지사의 대변인 격인 박수현 전 의원은 6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 지사가 오는 22일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경선 출마를 정식으로 선언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 지사가) 지사직을 유지하면서 경선에 임할 것”이라면서 “도지사와 정치인으로서 영역이 겹치거나 충돌한다면, 정치인 행보에 손해가 되더라도 도지사 업무 우선”이라고 했다.

그는 출마 선언을 22일로 계획한 이유에 대해서는 “설날이 그 주말이다. 적어도 설 이전에 (출마 선언을) 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손 전 대표의 국민주권 개혁회의 출범일과 겹친다는 지적에는 “잘 참고하겠다. 그쪽 상황도 보겠다”며 “언론인 여러분이 불편하지 않도록 시간을 조정하되 안희정은 안희정”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 측은 손 전 대표의 정치 행보를 의식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정치권에서는 최근 안 지사의 발언을 보면 손 전 대표에 대한 견제심리가 작동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안 지사는 지난 3일 민주당 탈당 후 개헌과 ‘제3 지대’를 주창하는 손 전 대표에게 “더 이상 민주주의와 정당정치의 원칙을 훼손하지 말기 바란다”며 정계 은퇴를 요구했고, 전날에는 트위터에 “걸핏하면 당을 버리고 나가는 정치인도 있다. 철새정치는 한국정치를 퇴행시키는 주범”이라는 글을 올렸다.


[강영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정치 , 국회 · 정당 , 조선일보 , 종합지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