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경찰, ‘음주난동’ 한화家 3남 김동선 팀장에 구속영장 방침

경찰, ‘음주난동’ 한화家 3남 김동선 팀장에 구속영장 방침



[뉴스웨이 차재서 기자]



경찰이 ‘음주난동’ 혐의로 체포된 김승연 한화 회장의 삼남 김동선 한화건설 팀장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했다.



5일 연합뉴스와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김동선 팀장은 이날 오전 3시30분께 서울 청담동 모 주점에서 술에 취한 채 소란을 피우다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김 팀장은 경찰에 연행되는 동안에도 순찰차 안에서 난동을 부리며 차량의 좌석 시트를 파손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을 추가 조사한 뒤 오늘이나 내일 사이 김 팀장의 구속영장을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폭행 혐의는 무겁지 않으나 순찰차를 파손하고 경찰서에서도 욕설을 하는 등 행위는 죄질이 좋지 않다고 판단했다는 게 경찰 측 설명이다.



김 팀장은 지난 2010년에도 용산구 모 주점에서 만취 상태로 난동을 부리다 유리창 등을 파손한 혐의로 입건된 이력이 있다.



갤러리아승마단 소속 선수인 김 팀장은 한화건설에서 신성장전략팀 팀장으로 근무 중이다. 2014년에는 인천아시안게임 승마 마장마술 단체전에 출전에 금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s: 경제 , 기업 , 뉴스웨이 , 인터넷/무료신문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