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IS 본부 '터키 공격 배후' 첫 시인…추가 테러 우려 고조

IS 본부 '터키 공격 배후' 첫 시인…추가 테러 우려 고조




"지도자 명령에 따라 '기독교 하인' 터키에 보복 공격" 주장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본부가 처음으로 '터키 공격'을 시인하고 나서자 IS의 후속 테러가 이어질지 모른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IS는 2일 중앙 선전기구인 알하야트미디어센터 등을 통해 성명을 유포하고, 새해 첫날 발생한 이스탄불 클럽 공격이 IS '전사'의 소행이라고 발표했다.






2015년 10월 앙카라역 자살폭탄테러 이후 터키 전역에서 IS 소행으로 추정되는 공격이 이어졌지만, IS 본부가 터키 테러의 배후를 자처하기는 처음이다.


작년 8월의 가지안테프 결혼식 자폭테러와 6월 발생한 아타튀르크 국제공항 자폭테러, 그해 3월의 이스탄불 이스티클랄가(街) 자폭테러 등이 모두 당국 수사에서 IS와 관련성이 드러났다.


IS는 그때마다 침묵으로 일관, 다른 나라에서 테러를 벌인 후 선전에 열을 올리는 행태와는 차이를 보였다.


이는 IS가 신병 확충로이자 보급로 역할을 하는 터키를 과도하게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로 받아들여졌다.


터키 역시 2015년말 IS 격퇴전에 본격 동참하기 전까지는 IS 활동을 사실상 방조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IS가 터키를 완전히 적으로 돌리게 된 계기는 작년 8월말 시작된 터키의 시리아 군사작전이다.


터키군은 시리아 북부 다비크와 자라블루스에서 IS를 몰아내고, 현재 알바브에서 IS와 치열한 교전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IS 수괴 "터키 공격 촉구"
IS 수괴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11월 공개된 음성 메시지에서 IS 수괴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는 서방의 IS 격퇴전에 동참한 터키를 공격하라고 촉구했다.


알바그다디 메시지 직후 터키 디야르바크르에서 경찰서를 노린 차량폭탄공격이 벌어지자 IS의 선전매체가 배후를 자처하기도 했다. 이후 쿠르드계 무장조직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고, 터키 당국 수사에서도 후자의 주장에 무게가 실렸다.


지난달에는 새 대변인 아부 하산 알무하지르가 "세속주의 배교자인 터키를 공격하라"고 선동했다.



연합뉴스

IS '터키 클럽 총격' 배후 자처…"터키에 보복 공격"
이달 1일 오전 1시15분께 이스탄불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괴한이 총기를 난사해 39명을 살해했다. 사진은 사건 후 총격 현장 밖에 경찰차량과 구급차가 몰려든 모습. [신화=연합뉴스]





실제로 클럽 총격의 배후를 자처하는 성명에서 IS는 "영웅적인 전사가 지도자 알바그다디의 명령에 따라 '기독교의 하인' 터키에 복수하기 위해 기독교 휴일을 축하하는 장소를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IS는 또 테러 배후를 자처할 때 자주 이용하는 선전매체 아마크통신이 아니라 본부에서 운영하는 알하야트미디어센터를 통해 성명을 공개했다.


인터넷 매체 보커티브는 "이번 공격이 '외로운 늑대' 유형의 IS 추종자에 의한 공격이 아니라 IS 지도부가 개입된 작전임을 드러내기 위해 본부 선전기구에 성명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IS가 터키군 포로를 산 채로 불태워 살해하는 영상도 이 매체를 통해 공개됐다.



연합뉴스

이스탄불 클럽서 총격테러로 39명 사망…"범인 도주 중"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이스탄불에서 1일 새벽 1시15분께 새해맞이 파티가 열린 나이트클럽에 괴한이 침입해 총기를 난사, 지금까지 39명을 살해했다. 경찰은 현장을 통제하고 테러범을 쫓고 있다. 사진은 테러가 발생한 클럽 주변을 통제하는 터키경찰. 2017.1.1 photo@yna.co.kr





이번 클럽 총격이 IS의 터키에 대한 보복 공격인 것으로 점차 드러나면서 유사한 테러가 잇따를 수 있다는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터키는 시리아 북부 알바브에서 IS의 저항에 고전하면서 시리아 군사작전의 수위를 더욱 높이고 있다.


2014∼2015년 IS 조직원의 경유지 또는 중간 기착지 역할을 한 터키에는 IS 하부 조직이 비활동 상태로 다수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tr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s: 국제 , 중동 · 아프리카 , 연합뉴스 ,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