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막돼먹은 영애씨' 영애♥승준 극적 재회..케이블시청률 1위

'막돼먹은 영애씨' 영애♥승준 극적 재회..케이블시청률 1위



[헤럴드POP=황수연 기자]tvN '막돼먹은 영애씨15' 18화에서는 영애(김현숙 분)와 승준(이승준 분)이 극적인 재회를 하며 시청자들의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냈다.



27일(화) 밤 11시에 방송된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 tvN ‘막돼먹은 영애씨 15’ 18화에서는 영애와 승준이 다시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갑작스럽게 쓰러진 아버지(송민형 분)를 걱정하는 영애 앞에 중국 출장중이던 승준이 급히 귀국, 한걸음에 병원으로 달려가 영애를 안아준 것. 그동안 의지할 곳 없이 힘든 시간을 보내던 영애는 승준의 품에서 이내 울음을 터뜨리는 모습을 보여줘 시청자들에게 안도감과 안타까움을 줬다.



병원에서 아버지가 깨어나길 기다리며 승준과 긴 시간을 보낸 영애는 다시 돌아오겠다는 승준을 아쉬워하며 보냈다. 다행히 아버지가 깨어나자 기쁜 마음에 승준에게 연락을 했지만 승준은 당시 휴대폰을 해물포차에 두고 나온 상황. 이를 알 턱이 없는 영애는 내심 서운해하며 회사로 돌아와 승준이 당일 중국으로 돌아간다는 소식을 접했다.



여기서 '의리남' 동혁(조동혁 분)은 통큰 결정을 했다. 자신의 가게에 있던 승준의 휴대폰을 영애에게 전해주며 놓치기 전에 승준을 잡으라고 설득한 것. 동혁은 "승준이 아버지 수술 소식을 듣고 달려오기 위해 부산까지 갔다가 힘들게 올라왔다. 가서 잡아라"라고 말하며 자신의 감정보다 친구의 사랑을 지켜주는 것을 선택했다. 이에 결심한 영애는 승준을 만나기 위해 공항으로 달려갔고 기적적으로 비행기를 타지 않은 승준과 조우,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포옹하며 재회를 만끽했다.



낙원사에는 역대급 위기가 있었다. 재계약 거부로 낙원사에 새로운 사장이 부임할 줄 알았지만, 덕제(조덕제 분)가 계속해서 낙원사의 사장을 맡기로 한 것. 덕제는 자신을 놀려먹은 직원들을 괘씸하게 여겨 계약직으로 전환하지 않으면 임의로 해고하겠다 통보한다. 급기야 상의 없이 새로운 직원들을 뽑아 온 덕제와 이를 온몸으로 거부하는 낙원사 식구들 간 치열한 접전이 벌어졌지만, 승준의 중재 아래 낙원사는 위기를 넘겼다.



한편 27일(화) 밤 11시에 방송한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 tvN ‘막돼먹은 영애씨 15’ 18화는 평균 2.8%, 최고 3.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 유료플랫폼 기준 / 전국 가구) 또한 tvN 타깃 시청층인 남녀 20~40대 시청률은 평균 1.7%, 최고 2%를 기록해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 tvN '막돼먹은 영애씨 15'는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만나볼 수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연예 , TV · 방송 , 헤럴드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