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화랑' 박서준, 고아라·최원영 지키려 "화랑 하겠다"

'화랑' 박서준, 고아라·최원영 지키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화랑' 박서준이 고아라, 최원영을 지키기 위해 화랑이 되겠다고 나섰다.





27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 4회에서는 무명(박서준 분)을 괴롭히는 태후(김지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태후와 위화공(성동일)의 계략으로 화백들은 화랑을 만드는 데 합의했다. 태후는 위화공에게 누군가를 아무 조건도 따지지 않고 화랑에 넣으라고 조건을 내걸었다.





태후가 염두에 두고 있던 건 무명이었다. 이후 무명에겐 "안지공 아들 선우를 태후 명에 따라 화랑으로 삼는다"는 고지가 내려왔다.





태후는 안지공(최원영)에게 "난 그대의 아들을 화랑으로 만들 거다. 당신의 아들을 내 아들을 위한 개로 만들 거다"라는 계획을 밝혔다. 태후는 "왕위를 노리는 이들을 화랑에 가둬 길들일 거다. 목숨을 바치는 충견이 되거나 목숨을 잃는 사냥개가 되겠지"라고 말했다.





집에 돌아온 안지공은 무명에게 "떠나거라. 태후는 널 살려둔 게 아니야. 족쇄를 채운 거지"라며 바로 떠나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무명은 떠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무명은 아로(고아라)를 쳐다보며 "내가 지켜주면 되잖아. 할게. 화랑"이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안지공이 그곳의 위험성을 알려줬지만, 무명은 "싸워보겠다고. 가서 다 부숴버릴 거야"라며 화랑을 하겠다고 나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Tags: 연예 , 연예일반 , 엑스포츠뉴스 ,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