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비박신당 ‘반기문 23만 달러 의혹’ 온도차





주호영 “문재인까지 묶어 특검해야”



유승민계 “경선 통해 자연스레 검증”



반 총장 영입 위한 프러포즈 시각도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로 구성된 개혁보수신당(가칭) 의원들이 26일 “박연차 특검으로 진상을 규명하자”고 주장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를 수수했다는 의혹에 대해 야당이 공세를 펴자 역공에 나선 모양새다. 하지만 신당 내에서도 유승민계는 반 총장 감싸기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창당 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는 주호영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박연차 게이트는 노무현 정부 때 친노와 박연차 회장과의 관계에서 시작됐다”며 “노 대통령이 서거하면서 수사가 중단됐는데 이번 기회에 특검을 통해 말끔히 정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야당의 유력한 대권후보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박연차 게이트가 한창 진행되던 시점에 청와대 민정수석, 비서실장을 했기 때문에 몽땅 묶어서 특검이나 국정조사 등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밝혀 넘어가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무성 대표와 가까운 김성태 의원은 전날 “박연차 게이트의 몸통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이 다시 그 망령을 끄집어내는 것은 후안무치”라고 했었다.


개혁보수신당이 박연차 게이트에 대한 특검 등을 요구하고 나선 것은 내년 1월 창당을 앞두고 ‘반 총장이 개혁보수신당을 선택해 달라’는 일종의 제스처라는 해석이 많다.


탈당파인 새누리당 비박계 중진급 의원은 “반 총장의 신당행에 기대를 걸고 탈당을 결심한 의원들이 적지 않다”며 “우리 입장에선 박연차 게이트를 제대로 뒤져서 손해 볼 것이 없다”고 말했다. 신당 추진위 소속의 한 의원도 “야권이 보수 유력 주자인 반 총장에 대한 정치 공세를 시작했는데 박연차 리스트가 공개되면 오히려 야당에 부메랑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신당의 유승민계는 다소 기류가 달랐다. 유 의원과 가까운 새누리당 탈당파의 한 초선 의원은 “반 총장에 대한 검증은 공정한 경선 과정을 통해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이라며 “특검 등을 주장하는 것은 오히려 반 총장 감싸기로 보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야당은 반 총장에 대한 검증 공세를 이어 갔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복수의 관계자들이 상당히 구체적으로 이야기하고 있다”며 “본인이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도 “반 총장 스스로를 위해서도 적극적인 해명이나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검찰 수사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박성훈 기자 gate21@joongang.co.kr

▶SNS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s: 정치 , 정치일반 , 중앙일보 , 종합지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