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김어준의 파파이스, "가로 세로 1.5m 거울이어야 하는데 없으면 주문 제작… 스위치에는 켜짐·꺼짐, 수도꼭지에 냉수·온수 라벨로 붙여놔야"

김어준의 파파이스,




‘김어준의 파파이스’에서 공개된 박근혜 대통령의 특이한 요구사항에 관한 일화들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3일 한겨레TV에서 방송된 ‘김어준의 파파이스’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주문하는 사항과 함께, 영국을 방문했을 당시 사용한 화장대의 모습이 공개됐다. 공개된 화장대 뒤편에는 흰 장막과 대형 조명이 있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김어준은 이날 방송에서 “가로와 세로가 1.5m의 거울이어야 하는데 그럴 수 없으면 주문제작한다고 한다”며 “현지에서 구할 수 없는 것들은 외교 행낭에 넣어서 간다고 한다. 부끄러운 줄은 아나 보다”라고 말했다.

또 김어준은 “개인적인 주문 사항이 많은데 그 중 가장 골 때리는 건 '라벨링'이다”라며 “스위치에는 켜짐과 꺼짐이, 수도꼭지에는 차가움과 뜨거움이, 문에는 밀면 열리는지 당겨야 열리는지 등”이라고 했다.

김어준은 “문은 밀어서 안 열리면 당기면 되는 거 아닌가? 이 판단은 0.1초에 할 수 있는 거 아닌가”라며 “라벨링이야말로 박근혜를 가장 잘 설명하는 사전 주문이라고 본다”고 했다. “간단한 것조차 자기를 위해 미리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하는 거다. 정신병 수준 아닌가”라는 것이다.

이 같은 방송 내용은 방송이 종료된 뒤 끊임없이 화제가 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조선일보 , 종합지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