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엄마가' 최민수 "CF 거절"VS 강주은 "오 마이 갓"

'엄마가' 최민수



[헤럴드POP=박선영 기자] 최민수가 굴러 들어온 CF를 거절하며 강주은을 놀라게했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부산의 강연을 위해 떠난 강주은이 최민수에게 집안일을 부탁하며 "시키일 외에는 하지마" 신신당부하며 집을 떠나는 모습을 보였다. 최민수는 강주은이 시킨 어영부영 집안일을 하다가 아들 유진에게 일을 미루는 모습을 보였다.



부산으로 떠난 줄 알았던 강주은이 급히 집으로 돌아와 최민수를 놀라게했다. 강주은은 "내가 날짜를 잘 못 알았다" 말하며 최민수가 청소한 집안 곳곳을 검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나씩 검사를 하던 강주은은 화장실을 보다가 "지금 나 놀리려고 이런 거지?"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민수는 "깨끗이 청소했다" 말하며 화장실에 둘러보자 자신의 생각과 달리 어질러진 화장실 내부에 또 한 번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최민수는 "내가 이런게 아니다. 누가 이런 거냐" 말하며 분노하는 모습을 보인 가운데 범인이 유진이로 밝혀지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최민수는 매니저의 CF 제안 전화에 단박에 거절한 것을 강주은에게 알리며 강주은의 넋을 빼는 모습을 보였다. 최민수는 "시킨일 외에는 하지 마라고 했으니 따른거다. 일을 하고 있는데 일을 하라니. 일더하기 일은 못하는 일이다" 말해 강주은을 당혹케했다. 강주은은 "오 마이 갓" 놀란 마음을 추스리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연예 , TV · 방송 , 헤럴드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