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화석·가죽끈’으로 말걸기…고희승 ‘흔적 옮기기’


[e갤러리] '화석·가죽끈'으로 말걸기…고희승 '흔적 옮기기'

2014년 작

금속·플라스틱·돌 등 일상의 사물로

사람살이 흔적 끼우고 맞춘 ‘장신구’

‘균형’ 키워드로 숨은이야기 풀어내

[이데일리 오현주 선임기자] 무엇에 쓰는 물건인가. 공사장에서나 볼 법한 철제기둥 같은 심을 세워두고 무심하게 동여맨 가죽끈. 그 사이에 홍옥수라 불리는 커넬리언을 둥둥 박고 925은을 끼웠다. 거대한 조형물처럼 보이지만 길이가 6㎝에 불과한 작은 조각. 이것은 브로치다. 이름도 있다. ‘흔적 옮기기’(2014).

작가 고희승(50)은 일상서 흔히 보이는 사물로 장신구를 만든다. 또 이야기를 입힌다. 금속·플라스틱·돌 등 성분을 따지지 않는 재료를 모으고, 손가는 대로 잡아낸 사람살이의 흔적을 끼우고 맞춰 세상에 단 하나뿐인 브로치·목걸이를 내놓는다.

키워드는 균형이란다. 소재의 균형, 배치의 균형, 생각의 균형. 단순하고 원시적인 조합이 빚은 의미의 최대치다.

내달 6일까지 서울 종로구 북촌길 누크갤러리서 홍수연과 여는 2인전 ‘다이얼로그’(Dialogue)에서 볼 수 있다. 925은·화석·커넬리언·가죽끈. 60×55×15㎜. 작가 소장. 누크갤러리 제공.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로그인

커뮤니티에 참여하고 싶으세요?
회원가입

비밀번호 변경

Back to
로그인

회원가입

Back to
로그인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