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속깊은 바다 속깊은 그림… 이서미 ‘심연의 시간’


[e갤러리]  속깊은 바다 속깊은 그림… 이서미 '심연의 시간'

2016년 작

회화바탕에 입체 조형방식…평면 넘어서

펫필름에 에칭잉크…굴곡 살린 푸른바다

[이데일리 오현주 선임기자] 바다다. 그것도 깊다. 선도가 살아 있는 퍼런빛을 다채롭게 품었다. 깊고 푸름을 한눈에 간파할 수 있는 건 화면에 들어찬 파도의 유려한 굴곡 덕분이다. 손을 내밀면 감길 듯하다. 그런데 이 바다, ‘판화’다.

작가 이서미(45)는 독특한 판화작업을 한다. 잉크를 발라 찍어내는 건 다르지 않다. 그럼에도 색은 춤추고 붓자국이 넘실거린다. 회화에 바탕을 두면서도 입체적 조형방식을 끌어온 작업 덕이다. 복수로 제작할 수 있는 판화의 특성을 무시하고 단 한 장만 찍어내는 모노타이프기법을 쓰기도 한다.

‘심연의 시간’(2016)은 휴대폰을 보호하려고 자주 쓰는 펫필름에 동판 에칭잉크를 발라 찍어냈다. 고래 뱃속에 들어가 바다 안을 구경하는 아이의 판타지가 ‘속 깊은 그림’이 됐다. ·

내달 26일까지 경기 안양시 만안구 만안로 롯데갤러리 안양점서 여는 개인전 ‘마이 원더풀 드림’에서 볼 수 있다. 펫필름에 에칭잉크. 44×44㎝. 작가 소장. 롯데갤러리 제공.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