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 눈’의 태극마크 평창 ‘안방’ 누빈다

‘파란 눈’의 태극마크 평창 ‘안방’ 누빈다 전체보기
원문 소스 | 입력 : 2017.07.30 16:01 [한겨레21] 아이스하키 등 5개 종목 역대 최대 19명 귀화… 설상 종목 첫 메달, 낙후 종목 저변 확대, 대회 흥행 동시 노려 어른 키만 한 스키를 신은 육중한 체격의 사나이가 몸을 던져 설원에 누운 뒤 소총을 겨눈다. 이마로 흘러내린 금발을 뒤로 젖히고 과녁을 뚫어지게 쳐다보는 눈은 파란색이지만 유니폼 팔뚝엔...
0

복도에서 ‘스핀’하며 김연아를 꿈꾸다

복도에서 ‘스핀’하며 김연아를 꿈꾸다 전체보기
원문 소스 | 입력 : 2017.07.30 16:01 [한겨레21] 피겨스케이팅 시작 1년 만에 전국대회 4위 오른 이시형군 어려운 형편 딛고 베이징올림픽 출전 위해 돌고 또 돌고 “초등학교 4학년 때 미끌미끌한 학교 복도에서 김연아 선수의 피겨스케이팅을 따라 했어요. 그걸 보고 담임선생님이 엄마를 불러 ‘미친놈처럼 춤을 춘다’면서 피겨를 시켜보라고 하셨죠.” 183cm 키에 길고 곧게 뻗은 팔다리. 2017년 12월12일...
0

복도에서 ‘스핀’하며 김연아를 꿈꾸다

복도에서 ‘스핀’하며 김연아를 꿈꾸다 전체보기
원문 소스 | 입력 : 2017.07.30 16:01 [한겨레21] 피겨스케이팅 시작 1년 만에 전국대회 4위 오른 이시형군 어려운 형편 딛고 베이징올림픽 출전 위해 돌고 또 돌고 “초등학교 4학년 때 미끌미끌한 학교 복도에서 김연아 선수의 피겨스케이팅을 따라 했어요. 그걸 보고 담임선생님이 엄마를 불러 ‘미친놈처럼 춤을 춘다’면서 피겨를 시켜보라고 하셨죠.” 183cm 키에 길고 곧게 뻗은 팔다리. 2017년 12월12일...
0

기자들 무지가 저널리즘 위기 자초

기자들 무지가 저널리즘 위기 자초 전체보기
원문 소스 | 입력 : 2017.07.30 16:01 [한겨레21] ‘부산 HIV 감염 여성‘ 비뚤어진 보도로 증오만 키운 언론 우리 언론은 잘 팔리는 주제만 골라 쓴다. 자신이 잘 몰라도, 근거 없는 차별과 혐오를 만들어내도 언론은 쓰고 또 쓴다. 문제가 되면 슬그머니 기사를 수정하거나 삭제해버리면 되고, 언론 자유와 국민의 알 권리를 들먹이며 ‘갑질’을 한다. 언론이 스스로 저널리즘을 좀먹는...
0

더 많이 물어내!

더 많이 물어내! 전체보기
원문 소스 | 입력 : 2017.07.30 16:01 [한겨레21] 생명·신체 피해 배상액 규모 제한 안 두는 ‘징벌적 배상에 관한 법안’… 12월4일 방송 1992년 미국 맥도널드 매장에서 당시 79살이던 할머니가 뜨거운 커피에 화상을 입었다. 할머니는 맥도널드 쪽에 치료비 2만달러(약 2200만원)를 요구했지만 거절당한 뒤 소송을 제기했다. 결국 법원은 맥도널드에 할머니 요구 금액의 32배인 64만달러(약 7억원)를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모든...
0

몰카를 금하라

몰카를 금하라 전체보기
원문 소스 | 입력 : 2017.07.30 16:01 [한겨레21] 설치·구매 관리 의무 및 형량 강화한 ‘몰카 방지법’ 11월6일 방송 지난 10월1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열렸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청장님은 몰래카메라 피해 경험이 있으신가요? 이철성 경찰총장 저는 없습니다. 진선미 의원 몰래카메라의 가장 큰 위험은 내가 몰래카메라 범죄의 대상이 됐는지 안 됐는지를 모른다는 것입니다. 영상...
0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