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중국동포, 중국대사관에 화염병 던져 경찰에 체포


50대 중국동포가 서울 명동 주한중국대사관 담벼락에 화염병을 던져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29일 화염병 사용 등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손모씨(55)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손씨는 이날 오후 2시30분께 주한중국대사관 정문을 향해 화염병 1개를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손씨가 던진 화염병은 정문 옆 담장을 맞았지만 현장에 있던 경찰 등이 진화에 나서 큰 피해는 없었다.

손씨는 경찰에서 “중국에서 억울하게 옥살이를 했다”며 중국 공안에 대해 불만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손씨에 대해 현재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