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일본전서 북한 선수 4명 기용


[2018 평창]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일본전서 북한 선수 4명 기용

[뉴스웨이 전규식 기자]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일본전에서 북한 선수를 4명 기용한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새러 머리 감독이 이끄는 단일팀은 오후 4시 40분 관동하키센터에서 일본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3차전(최종전)을 벌인다. 단일팀과 일본은 똑같이 2전 전패로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이 좌절됐다.

일각에선 단일팀과 일본 모두 올림픽 첫 승이라는 목표가 있어서 사력을 다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경기 전에 공개된 22명 게임 엔트리에는 공격수 3명, 수비수 1명 등 북한 선수 4명이 포함됐다. 단일팀은 앞서 1∼2차전에서는 북한 선수 3명이 뛰었다.

김은향은 지난 스웨덴전과 마찬가지로 2라인 공격수로 뛴다. 3라인 수비수로 황충금이 나서는 것도 같다.

손목 통증으로 스웨덴전에서 뛰지 못한 북한의 ‘에이스’ 정수현은 4라인 공격수다. 공격수 김향미도 4라인이다.

1라인 공격진은 변동이 없다. 이진규(그레이스 리)-박종아-최유정이 맡는다.

2라인 공격은 한수진-최지연-김은향이, 3라인 공격은 랜디 희수 그리핀-김희원-박은정(캐롤라인 박)이 담당한다.

머리 감독은 4라인에서는 공격수 5명을 넣었다. 다만 4라인의 출전 시간은 극히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정수현은 2라인에서 4라인으로 내려갔다. 경기 상황에 따라 라인 체인지를 통해 2라인에 재투입될 가능성이 있다.

전규식 기자 cardi_avat@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