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신춘문예] 노량진


[2018 신춘문예] 노량진

[시조 당선작/시조 당선소감/시조 부문 심사평]

[시조 당선작]
노량진 – 조성국

죽음도 물에 빠지면 한번 더 살고 싶다
바닥은 끝이라는데 파면 또 바닥이다
한강을 건너왔는데 부레가 없어졌다

씹다 뱉은 욕들이 밥컵 속에 붙어 있다
눈알이 쓰라린데 소화제를 사먹는다
위장은 자꾸 작아지고 눈꺼풀은 이미 없다

안부를 고르라는 전화를 또 받는다
안쪽을 물었는데 자꾸 밖이 보인다
옆줄을 볼펜으로 찍었다 적절하지 않았다

조선일보

조성국

[시조 당선소감]
어머니·아버지 짬뽕에 유산슬 사주세요

책은 늘 새 책이고 누런 콧물 줄줄 매달고 사슴벌레 잡으러 뒷산 떡갈나무만 뒤지던 아이, 고무신 신고 쪽쪽 뻗은 100m 트랙 달립니다. 숨은 늙은 아부지 기침처럼 차오르고 다리는 불어터진 어묵처럼 풀립니다. 빈 깡통 바람에 쓸려다니듯 어질어질 달립니다.
막내 가을운동회라고 포장마차 문 닫고 응원 나온 어무니 아부지, 맨 앞줄에서 국수가락 같은 손가락 정신 사납게 흔드는데 아이는 꼴찌로 달립니다. 누렁이 개는 어린 주인 뭔 큰일 내고 어디 혼자 내빼나 반바지 물고 늘어집니다. 두 눈 껌뻑이며 모든 게 꼴찌여서 너무 속상하다 웁니다. 어무니 아부지, 눈물 콧물 닦아주며 자빠져 무릎 깨지지 않아 괜찮다 괜찮다 합니다. 시험 잘 보면 사준다던 짜장면 탕수육 먹으러 중국집에 갑니다. 훌쩍이는데 자꾸 웃음이 나옵니다.
어무니 아부지, 그 꼴찌가 늘그막에 일냈습니다. 그것도 너무 아득하게 멀어 결승점 구경이나 할 수 있을까 했던 마라톤에서 1등을 했답니다. 어무니 아부지, 오늘도 포장마차 문 닫고 응원 나오셨나 봅니다. 밀가루 같은 눈이 펑펑 내립니다. 어무니 아부지, 조금 더 달리다가 찾아뵙겠습니다. 짬뽕에 유산슬 사주세요.

―1958년 서울 출생
―前 국민일보 기자

조선일보

정수자(시조시인)

[시조 부문 심사평]
핍진하게 그린 ‘노량진’… 독특한 對句 구사

안정감은 진부함을 낳기 쉽다. 형식에 능해도 엇비슷한 낯익음을 내려놓고 새로움을 집어드는 이유다. 젊은 응모자가 늘고 있어 고무적이지만, 그럴수록 새로운 길 앞의 고심도 크다. 지금 이곳과 괴리되지 않은 인식 위에서 기존의 세계를 타 넘으며 언어의 밀도와 온도를 높이는 날 선 감각부터 가려냈다.
마지막까지 번갈아 되읽게 한 응모자는 이경선·이소현·조성국·조우리·최윤씨였다. 조우리씨는 역동적이고 서사적인 상상력을 펼쳤으나 음보에 녹여 담기 어려운 율격의 편차가 걸렸다. 이경선씨와 최윤씨도 현실을 읽는 시선과 새로운 형상력이 돋보였지만 정형의 미적 구조화에는 미흡했다. 이소현씨는 참신함과 가능성이 높지만 아직 열정이 앞서는 편이다.
당선작으로 조성국씨의 ‘노량진’을 올린다. 정형의 타성을 넘어서는 인식과 언어의 이질적 조합이 탁월하다. 현실에서 잡아내는 갈등의 골도 각이 높고 깊다. ‘죽음도 물에 빠지면 한번 더 살고 싶다’는 직입의 역설이나 ‘파면 또 바닥’이라는 노량진 묘사에는 그 깊이를 만져본 감각이 핍진하게 담겨 있다. 대구(對句)의 독특한 구사도 주목되는데, 고답적 경계를 훌쩍 벗어나 현대의 아이러니를 촉발하기 때문이다. 포장된 희망보다 바닥을 파는 치열함과 동봉한 응모작의 균질성이 즐거운 안부를 고르게 했다. 당선을 축하하며, 더 차고 뜨거운 창신을 기대한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