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수능 연기, 16일 수능 시험장은 예정대로 휴교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지진으로 일주일 연기됐지만 수능 시험장들을 예정대로 휴교한다.

15일 교육부에 따르면 수능 시험장으로 지정됐던 학교는 예정대로 휴업하고, 등교 시간이 늦춰진 학교의 등교 시간도 그대로 유지된다. 수능 연기에 따른 혼선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학생들은 애초 고지받은 대로 휴교하거나 등교하면 된다는 설명이다. 고등학교의 경우 1·2학년이 재량 휴업이면 고3과 교사도 함께 휴업하게 된다. 1·2학년이 등교 예정이었으면 3학년과 교사도 등교해야 한다.

초·중학교의 경우 대부분 등교 시간이 평소보다 1시간 늦춰진다. 시험감독관으로 차출된 학교가 많아 학교장 재량휴업을 하는 경우는 휴업이 유지된다.

교육부는 지진이 발생한 포항 지역의 경우 모든 유치원과 초·중학교에 대해 16~17일 이틀간 휴교하고 고등학교는 학교장 재량에 따라 휴업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