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MBC연기대상]유승호·하지원, 최우수연기상 미니시리즈 수상


[2017MBC연기대상]유승호·하지원, 최우수연기상 미니시리즈 수상

[헤럴드POP=장우영 기자] 유승호와 하지원이 최우수연기상 미니시리즈 부문을 수상했다.

유승호와 하지원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오상진, 김성령의 진행으로 펼쳐진 ‘2017 MBC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연기상 미니시리즈 부문을 수상했다.

엄기준(로봇이 아니야), 유승호(군주-가면의 주인), 최민수(죽어야 사는 남자), 하석진(자체발광 오피스), 허준호(군주-가면의 주인)가 경합을 펼친 최우수연기상 미니시리즈 부문은 유승호에게 수상의 영광이 돌아갔다.

유승호는 “너무 많이 사랑을 받아서 그거면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상까지 받으니까 기쁜 의미의 작품이 된 것 같다”며 “트로피를 보며 마음 다잡고 열심히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미니시리즈 여자 부문 트로피는 하지원(병원선)에게 돌아갔다. 하지원은 강예원(죽어야 사는 남자), 고아성(자체발광 오피스), 김소현(군주-가면의 주인), 백진희(미씽나인)를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