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KBS연기대상]박서준·김지원·장나라, 미니드라마 우수상 수상


[2017KBS연기대상]박서준·김지원·장나라, 미니드라마 우수상 수상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박서준과 김지원, 장나라가 미니드라마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진행된 ‘2017 KBS 연기대상’에서 ‘쌈, 마이웨이’의 박서준가 ‘쌈, 마이웨이’의 김지원, ‘고백부부’의 장나라가 미니드라마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쌈, 마이웨이’를 통해 미니시리즈 부문 우수상을 수상한 박서준은 “작년에는 시상을 했는데 올해는 수상을 하게 되서 감사드린다”며 “‘쌈, 마이웨이’는 고민을 많이 했다. 격투기 선수 연기를 해야했는데 과연 내가 실제 격투기 선수 몸을 유지할 수 있을까 걱정을 많이했다. 하지만 작품에 너무 매료되어서 잘 하게 됐던 것 같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어 박서준은 “동만이한테 애라가 없었으면 동만이도 없었을 것 같다. 지원 씨에게 너무 감사드린다”며 “모든 ‘쌈, 마이웨이’ 식구들 감사드린다. 이 상을 통해서 좋았던 시간을 회고할 수 있는 것 같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박서준은 “수상을 하면 꼭 하고 싶었던 말이 있다”며 “얼마 전에 저희 아버지께서 ‘내가 이제는 밖에서 내 이름을 불리는 게 아니라 박서준 아버지라고 불린다’고 얘기를 하셨는데 굉장히 한켠이 씁쓸했다. 평소에 부모님께 잘 표현하지 못하는 아들이어서 이런 자리에서나마 표현하고 싶은데요. 아버지 당신이 없었으면 제가 이 자리에 없었습니다”고 말하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서준은 덧붙여 “제가 수상소감을 생각하며 있다보니 가족의 건강과 행복만큼 중요한 게 없는 것 같다”며 “2018년 여러분이 가지고 있는 꿈과 목표가 있겠지만 가족과 함께하는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고백부부’를 통해 우수상을 수상한 장나라는 “저희 ‘고백부부’ 팀에게 주는 상이라고 생각한다”며 “저는 연기가 그리 나아진 게 없는데 정말 앞에 있는 손호준 씨가 저를 정말 유부녀처럼 만들어줬고, 앞에 계신 장기용 씨가 저를 여대생처럼 만들어줬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어 장나라는 “그리고 저희 하병훈 감독님이 저한테 큰 믿음을 주셨다. 그리고 권효주 작가님 정말 따뜻한 글 써줘서 고맙다”며 “이 작품하면서 확신이 없었는데 큰 믿음을 주시고 확신을 주신 김미경 선생님께 정말 감사함을 전해드리고 싶다”고 울먹이며 소감을 얘기했다.

‘쌈, 마이웨이’의 김지원은 “예전에는 상을 받으면 너무 무겁고 부끄러워 수상소감을 빨리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되보니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며 소감을 남겼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