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SBS 연예대상] ‘신인상’ 이상민 “母, 혈소판 수치 떨어졌었다…최근 완치”


[2017 SBS 연예대상] '신인상' 이상민

[OSEN=정지원 기자] ‘2017 SBS 연예대상’ 이상민 정재은이 신인상을 수상했다.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7 SBS 연예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쇼 토크 부문 신인상으로는 이상민 정재은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상민은 ‘미운 우리 새끼’에서, 정재은은 ‘싱글 와이프’에서 활약했다.

이상민은 “1994년에 SBS에서 신인상을 탔고 1995년에 대상을 탔다. 이 신인상은 의미가 있다. 새로운 이상민의 시작을 알리고, 더 열심히 살라고 주시는 상 같다. 어머니가 좀 아프셨다. 혈소판 수치가 떨어져서 방송을 몇 주 못하셨다가 다행히 완치가 돼서 지난 녹화에 참여했다. 집에 오셔서 기쁜 마음에 만세를 부르시다가 넘어지셔서 허리를 다쳐 다시 입원했다. 그래서 오늘 못 오셨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민은 “‘미운 우리 새끼‘ 섭외를 받고 제작진에게 허세를 부렸지만, 어머니는 정말 녹화를 하시며 정말 행복해하셨다. 또 서장훈과 신동엽이 더 친자식처럼 잘 해주셨다. 어머니가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김건모 박수홍이 친형같고 토니안이 친동생같다. 정말 좋은 프로그램을 만났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정재은은 “이 자리에 서있는게 믿어지지 않는다.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한 여행이었는데 큰 상을 받을거라 예상하지 못했다. 내가 받아야 할 게 아니라 남편 서현철이 받아야 하는게 아닌가 싶다. 내 존재를 알려준 사람이기 때문이다. 스태프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2017 SBS 연예대상’ 캡처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