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MBC 연기대상] 장혁-이미숙-유승호-하지원, 최우수연기상 수상


[2017 MBC 연기대상] 장혁-이미숙-유승호-하지원, 최우수연기상 수상

-배우 장혁, 이미숙 ‘2017 MBC 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 주말극 부문 수상

-배우 유승호, 하지원 ‘2017 MBC 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 미니시리즈 부문 수상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한수진 기자] 배우 장혁, 이미숙, 유승호, 하지원이 ‘2017 MBC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신사옥에서 ‘2017 MBC 연기대상’이 개최돼 배우 김성령, 전 MBC 아나운서 오상진의 MC로 진행됐다.

이날 최우수연기상 주말극 부문을 수상한 ‘돈꽃’의 장혁은 “드라마가 아직도 촬영 중에 있고 내년까지 방영한다. 사실 촬영을 쉽지 않게 시작했다. ‘돈꽃’이라는 드라마로 최우수상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같은 작품으로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이미숙은 “우리 드라마는 2017년 끝 무렵에 시작했다.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돼서 영광이다. 역할을 봤을 때 이런 입체적 인물을 어떻게 표현할지 상당한 고민을 했다. 연기자가 치열한 고민을 하고 연기를 해낼 때 가장 행복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니시리즈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군주’의 유승호는 “이게 되게 떨린다. 사실 군주 촬영 할 때 정말 많이 사랑받았다. 그거면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이렇게 또 좋은 자리에서 상까지 주시니 나에게 더 깊은 의미의 작품이 될 것 같다. 군주하면서 정말 힘들었다. 7개월 가까이 모두가 고생하면서 촬영했다. 나 혼자 이 상을 받는다는 게 죄송스럽다. 이거 보고 마음 다잡고 촬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병원선’의 하지원은 “우선 송은재라는 외과의사를 연기하면서 순간 정말 행복했다. 병원선은 시청자를 웃게 한 드라마라기 보단 울게 한 드라마였다. 함께해준 시청자 여러분들과 식구들과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7 MBC 연기대상’은 배우 김성령, 전 MBC 아나운서 오상진이 진행자로 나섰으며 MBC를 통해 생중계된다. 올해 ‘최고의 캐릭터상’ 부문을 새롭게 신설해 최고의 악역, 투혼의 연기, 코믹 캐릭터상이 추가됐다.

cultur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