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MBC 연기대상’ 유승호, ‘군주’로 최우수 연기상 수상…”7개월간 고생한 작품, 혼자 상 받아 죄송스러워”


'2017 MBC 연기대상' 유승호, '군주'로 최우수 연기상 수상…

MBC 드라마 ‘군주’에서 열연한 유승호가 ‘2017 MBC 연기대상’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유승호는 30일 열린 ‘2017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 남자 수상자로 호명됐다.

유승호는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에서 세자 이선 역을 맡아 열연했다.

유승호는 “‘군주’ 촬영할 때 너무 많이 사랑을 받아서 그거면 충분하다고 생각을 했다. 좋은 자리에서 상까지 주시니 더 깊은 의미의 작품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승호는 이어 “‘군주’ 촬영하면서 정말 힘들었다. 7개월간 배우, 스태프 모두 고생하면서 촬영한 작품인데 마지막까지 좋은 작품 만들고자 노력했고 저 혼자 이런 상을 받는게 죄송스럽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 상 보면서 마음 다잡고 내일도 촬영을 나갈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투데이/이재영 기자(ljy0403@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