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MBC 연기대상] ‘군주’ 유승호·’병원선’ 하지원, 미니 부문 최우수상


[2017 MBC 연기대상] '군주' 유승호·'병원선' 하지원, 미니 부문 최우수상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드라마 ‘군주’ 유승호와 ‘병원선’ 하지원이 최우수연기상을 받는 영광을 안았다.
유승호와 30일 밤 9시 방송된 ‘2017 MBC 연기대상’에서 미니시리즈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이날 유승호는 “떨린다. ‘군주’ 촬영할 때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걸로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이렇게 좋은 자리에서 상까지 주시니까 깊은 의미의 작품이 될 것 같다”며 “‘군주’ 하면서 정말 힘들었다. 7개월 가까이 많은 배우 분들, 스태프 분들이 고생하며 촬영했던 작품인데 마지막가지 좋은 작품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혼자 이 상을 받는다는 게 죄송스럽기도 하다. 이 상 받고 마음 다잡고 열심히 촬영하겠다”고 전했다.

하지원은 “송은재라는 외과의사를 연기하면서 순간 순간 너무나 행복했다. ‘병원선’은 저한테도 슬픔을 함께 하는 친구 같은 드라마였다. 거제도에서 4개월동안 뜨겁게 보냈다. 저희 같이 항해해준 감독님, 작가님 고생 많으셨다”며 “최고의 파트너였던 강민혁, 이서원씨 너무나 고맙다. 최선을 다하는 가슴 따뜻한 배우가 되겠다”고 털어놨다.

한편 ‘2017 MBC 연기대상’은 올해부터 대상 수상 선정 방식이 바뀌었다. 시청자 투표로 대상이 선정됐던 이전과 달리 전문가들의 투표로 대상이 선정된다. 올해의 드라마와 인기상 등은 홈페이지를 통한 시청자 투표로 선정될 예정이다.
aluemchang@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