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KBS 가요대축제]2017년과 종현, 사랑해 그리고 기억해(종합)


[2017 KBS 가요대축제]2017년과 종현, 사랑해 그리고 기억해(종합)

‘2017 KBS 가요대축제’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뜨거운 아티스트들과 함께 성황리에 끝났다.

29일 진행된 ‘2017 KBS 가요대축제’는 팬들에게 받은 커다란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팀의 대표 멤버들이 직접 MC를 맡아 눈길을 끌었다.

1부에는 레드벨벳의 아이린, 방탄소년단의 진, 엑소의 찬열, 트와이스의 사나 2부에는 마마무의 솔라, 세븐틴의 민규, 여자친구의 예린, 워너원의 강다니엘이 진행을 맡았다. 전문 MC 없이 아이돌 끼리만의 서툴지만 사랑스러운 호흡을 선보였다.

첫 무대는 음색만으로 퍼포먼스 그 자체인 마마무가 열었다. 마마무는 강한 보컬과 센스있는 무대매너로 환호를 자아냈다. 이어 세븐틴은 강렬한 군무와 포스를 보이며 무대를 장악했다.

이어 음원 강자 여자친구는 반전 매력의 콘셉트와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다음 무대는 더유닛 선배군단, 현아가 선보였다. 금발에 빨간 립을 누구보다 잘 소화한 현아는 독보적인 여자 솔로 무대를 만들었다. 이어 황치열은 “희망의 아이콘이 되겠다”고 말하며 잔잔한 감성을 선사했다.

워너원은 ‘나야나’부터 ‘뷰티풀’로 천진난만한 귀여운 모습부터 스테이지를 장악하는 프로다운 면모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무대를 장악, 팬들에게 또 다른 선물을 안겨주며 1부가 끝났다.

이어 시작한 더유닛의 퍼포먼스가 눈길을 끌었다. 빨간 안대와 블라우스를 입은 남자 참가자들의 독특한 무대와 여자 참가자들의 ‘어머님이 누구니’가 많은 박수를 받았다.

파이낸셜뉴스

레드벨벳이 무대를 빨간 맛으로 가득 채우기도, 트와이스가 ‘KNOCK KNOCK’을 캐롤로 편곡해 겨울 분위기를 물씬 풍기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화려한 춤사위를 펼치며 명실상부 최고의 K-POP 그룹임을 증명해냈다. 이어 엑소는 더 이상 수식어가 필요 없는 무대를 준비해 박수를 받았다. 연극처럼 각자 상황극으로 시작한 무대는 능숙하게 진행돼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이어 마지막 곡으로 모든 출연진들이 나와서 god의 ‘사랑해 그리고 기억해’를 부르며 무대를 장식했다. 국민노래 ‘사랑해 그리고 기억해’를 부르며 10팀의 가수들은 잔잔한 감성을 시청자들에게 전했다. 이에 팬들은 마음이 담긴 슬로건으로 응답했다.

끝으로 2016년 KBS가요대축제 엔딩 영상이 흘러나와 샤이니의 종현 추모 영상이 흘러나왔다. 종현의 사진들과 노래, 그리고 “사랑합니다 그리고 기억하겠습니다” 라는 글들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ekqls_star@fnnews.com fn스타 우다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