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KBS 가요대축제’ 엑소-방탄-워너원-트와이스 등 축제 한마당


'2017 KBS 가요대축제' 엑소-방탄-워너원-트와이스 등 축제 한마당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2017 KBS 가요대축제’가 시청자들에게 특별한 연말을 선물했다.

어제(29일) 레드벨벳, 마마무, 방탄소년단, 세븐틴, 엑소, 여자친구, 워너원, 트와이스 그리고 KBS ‘더유닛’ 참가자들과 선배군단 황치열, 현아가 함께 한 ‘2017 KBS 가요대축제’는 어느 때보다 차별화된 축제로 금요일 밤을 뜨거운 열기로 물들였다.

‘2017 KBS 가요대축제’는 단독 콘서트 형식의 무대를 만들기 위해 충분한 시간을 배분하는 파격 행보를 결정, 각 팀의 아이덴티티를 제대로 담은 유니크한 무대를 만들어냈다. 선택과 집중을 통해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팬들에게도 특별한 시간을 선물했다.

올해 최고의 슈퍼루키 워너원의 멤버 강다니엘이 등장해 시청자들을 ‘2017 KBS 가요대축제’로 초대하며 포문을 연 1부는 출연진들이 함께 열창한 임정희의 ‘Music is My Life’ 무대로 열기를 더했다.

또한 아이린, 진, 찬열, 사나가 MC를 맡아 관객들과 능숙하게 소통하며 베테랑 진행을 선보였으며 첫 아티스트로는 마마무가 출격, 자신들의 노래에 2017년 히트곡 메들리를 센스 있게 믹스해 더욱 흥을 폭발시켰다. 보컬-힙합-퍼포먼스 세 유닛의 색깔을 제대로 보여준 세븐틴,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S.E.S의 재현과 파워와 청순을 오가는 반전 매력을 보여준 여자친구에 이어 ‘더유닛‘의 선배군단 현아와 황치열은 각각 패왕색 패기를 증명한 강렬함과 가슴을 울리는 감동 가득한 무대로 시선을 강탈했다.

특히 ‘에너제틱’, ‘활활’로 무대를 불태운 워너원은 공중파 최초 ‘나야 나’ 콘서트 버전을 공개했으며 DJ로 변신한 강다니엘이 지진으로 힘들었던 포항 수험생을 위로한 깜짝 이벤트로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솔라, 민규, 예린, 강다니엘이 MC로 나선 2부는 ‘더유닛’ 참가자들의 스페셜 무대로 문을 열고 레드벨벳의 귀여운 파자마 파티와 미친 중독성의 3연타 히트곡으로 흥을 달궜다. 상큼발랄 트와이스는 세련되고 시크섹시 콘셉트로 변신, 파격 유닛 무대로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고. 방탄소년단은 ‘윙즈 투어’에서 선보였던 ‘Lost’와 ‘BTS Cypher4’ 등 올 라이브 무대로 좌중을 압도하며 클래스를 입증했다. 쿼드러플 밀리언셀러에 빛나는 엑소는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한 풍성한 무대와 엑소다운 레전드 퍼포먼스로 현장을 뜨거운 함성과 환호로 가득 채웠다.

위와 같이 1부, 2부로 진행된 ‘2017 KBS 가요대축제’는 전 출연진이 함께한 god의 ‘사랑해 그리고 기억해’로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더불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샤이니의 멤버 故 종현이 생전에 ‘2016 KBS 가요대축제’ 엔딩을 장식했던 모습을 공개, 그를 추억하고 추모하며 모두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했다.

이처럼 ‘뮤직뱅크’ K-차트 1위 수상자 중 엄선된 대표 K-POP 스타들 8팀의 단독 콘서트 형식 무대와 ‘더유닛’ 참가자들, 선배군단 황치열, 현아의 무대가 더해진 ‘2017 KBS 가요대축제’는 팬들을 열광시키고 따뜻한 위로까지 전하며 진정한 대축제의 장을 펼쳤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 [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