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KBS 가요대축제’ 세븐틴, 다양하고 풍성한 무대로 시선 강탈


‘2017 KBS 가요대축제’ 세븐틴, 다양하고 풍성한 무대로 시선 강탈

[매경닷컴 MK스포츠 안하나 기자] 그룹 세븐틴이 ‘2017 KBS 가요대축제’에서 환상적인 무대를 펼쳤다.

지난 29일 세븐틴은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2017 KBS 가요대축제’ 무대에서 다채로운 노래와 화려한 퍼포먼스로 겨울밤을 뜨겁게 달궜다.

앞서 KBS는 ‘가요대축제’에서 8팀의 아티스트들이 미니 콘서트 형식으로 무대를 펼칠 예정이라고 알리며 많은 음악팬들의 열렬한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에 세븐틴은 ‘2017 KBS 가요대축제’에서 ‘울고 싶지 않아’ 오케스트라 버전, ‘붐붐’ 락 버전, ‘박수’ 리믹스 버전 등 원곡을 새롭게 재탄생시킨 곡들과 세븐틴 내 3개의 유닛그룹의 특별한 매력을 보여주며 흥미진진한 볼거리를 제공해 연말 무대를 빛냈다.

먼저 선보인 ‘울고 싶지 않아’ 무대 인트로에서 멤버 준은 감미롭게 피아노를 치며 등장했고 호시는 독무로 세련되고 아름다운 춤선을 보여줬다. 눈을 뗄 수 없는 매력으로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세븐틴은 ‘울고 싶지 않아’ 오케스트라 버전을 처음으로 선보이며 팬들을 매료시켰다.

첫 무대가 끝난 뒤에는 세븐틴이 VCR을 통해 ‘가요대축제’ 무대의 아이디어 회의부터 연습실에서 땀 흘리는 모습까지 팬들에게 선보일 색다른 무대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공개, 남은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어 진행된 ‘붐붐’ 무대에서는 우지가 강렬한 드럼 연주를 완벽히 소화하며 무대의 시작을 알렸고 기존의 밝은 느낌의 ‘붐붐’을 세븐틴의 또 다른 스타일로 재해석하며 더욱 펑키하고 에너지 넘치는 무대로 꾸미기도 했다.

‘울고 싶지 않아’, ‘붐붐’ 인트로 무대를 통해 호시와 준이 서정적인 매력을, 우지가 펑키한 매력을 보여줬다면 세븐틴의 정규 2집 타이틀곡인 ‘박수’ 도입부 무대에서는 민규가 뛰어난 기타 연주로 파워풀함을 더했다. 이에 민규의 리드로 시작된 ‘박수’ 리믹스 버전 무대는 밴드적인 요소를 더 가미시켜 박력 넘치는 무대를 선사했다.

세븐틴의 스페셜한 무대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세븐틴은 그룹 내 보컬, 힙합, 퍼포먼스 유닛인 3개의 유닛이 존재하는 만큼, 무대에서 각 유닛 특유의 매력을 제대로 살리며 다재다능한 그룹임을 각인시켰다.

보컬 유닛은 지난 5월 발매한 ‘올원(Al1)’ 앨범의 수록곡인 ‘입버릇’을 환상적인 화음으로 곡의 감미로움을 극대화했고, 힙합 유닛은 관객들과 함께 연말 무대를 즐기기 위해 관객석으로 깜짝 등장, 락 버전으로 편곡한 ‘Check-in’을 부르며 신나는 무대를 펼쳤다. 마지막으로 퍼포먼스 유닛은 남성적인 섹시미가 돋보이는 ‘WHO’ 리믹스 버전으로 치명적인 매력을 뽐냈다.

이렇듯 세븐틴의 다채롭고 화려한 향연이 펼쳐진 무대는 그들의 뛰어난 기량을 보여주며 여러 장르가 소화 가능한 아이돌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에 현장에 있는 관객들은 세븐틴의 무대를 향해 환호를 아끼지 않았으며 이들의 풍성하고 압도적인 퍼포먼스에 열광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