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패’ 한국 축구…스웨덴이 독일 잡거나 비기면 탈락


'2패' 한국 축구...스웨덴이 독일 잡거나 비기면 탈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희박해진 16강… 실낱같은 경우의 수는?

한국 축구가 멕시코의 벽을 넘지 못했다. 16강 도전 가능성도 희박해졌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4일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에서 멕시코에 1-2로 석패했다. 전반 26분 카를로스 벨라(LA FC)에게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내주고, 후반 21분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웨스트햄)에게 추가골을 허용한 한국은 후반 추가 시간 손흥민(토트넘)이 만회골을 넣었지만 끝내 승점을 확보하지 못했다. 멕시코는 2승, 한국은 2패로 희비가 엇갈렸다.

한국은 이번 결과로 자력으로 16강에 진출하는 건 힘들어졌다. 우선 24일 오전 3시(한국시간)부터 열릴 독일과 스웨덴의 결과부터 봐야 한다. 만약 스웨덴이 승리를 거두면서 멕시코와 스웨덴 모두 2승을 거두고, 한국과 독일은 2패로 탈락이 확정된다. 스웨덴이 비기더라도 1승1무(승점 4)로 한국이 남은 독일전에서 뒤집지 못한다. 그나마 독일이 스웨덴을 꺾으면, 최종전 독일전에서 한국이 이길 경우 실낱같은 16강 도전을 이어갈 수 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